오세훈 “대장동 배워가라던 이재명…들여다보니 ‘비리의 교과서'” 일갈



오세훈 서울시장이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에 대해 “공영개발을 빌미로 소중한 성남 시민의 재산을 고스란히 기획부동산 업자와 브로커의 주머니에 꽂아준 ‘비리의 교과서’, ‘부패의 전설’이다”라며 비판했다.

오 시장은 6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이재명 지사께서 다른 지자체가 배워가라 하셔서 열심히 들여다보았다”며 “공공이 참여했다는 명분으로 헐값에 토지를 수용하고 그렇게 조성된 택지는 민간 매각으로 분양가상한제를 피해 고가에 아파트를 분양함으로써 사업시행자에게 떼돈을 벌게 해줬다”고 지적했다.

이어 대장동 개발 사업은 이 지사의 개입 없이는 불가능했을 것이라며 “애초에 공공이 50% 이상 출자하는 법인은 강제 수용권을 가질 수 있다는 조항을 이용하려고 성남도시개발공사를 설립하고 대장동 사업에 ‘50%+1주’로 참여케 하는 절묘한 작전은 도대체 누가 결정한 것일까”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재명 지사가 이 사업의 기본 설계자이고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은 현장 감독자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사진=오세훈 서울시장 페이스북 캡처


또 성남도시개발공사에 대해 오 시장은 “지방공사는 독점 개발권, 토지수용권, 용도지역 변경 제안권 등을 갖고 있다. 성남도시개발공사도 마찬가지”라며 “세계 어느 나라에도 이렇게 막강한 권한을 가진 ‘합법적인 개발회사’는 없다”고 일갈했다.

오 시장은 과거 재임 당시 서울시와 SH공사는 문정지구와 발산지구 등 토지를 싸게 산 만큼 싸게 분양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자신이 싸게 확보해둔 마곡지구를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이 발산지구의 두배를 받았다며 “민주당 단체장들의 이른바 ‘종특’이냐”고 비판했다.

아울러 검경을 향해서 “파이시티 사건에 대해서는 저의 개입 여부를 찾아내기 위해 서울시를 7시간이나 기세 좋게 압수수색하더니 성남시청은 왜 압수수색 하지 않느냐”며 “증거인멸의 시간을 주고 있냐”고 물었다.

오 시장은 이 지사에게 “대장동 사업의 설계자임을 자임했던 본인의 말씀에 책임을 지시기 바란다”며 “정책의 실패와 과오를 인정하는 태도라도 배울 수 있게끔 기회가 있을 때 용단을 내려달라”고 덧붙였다.

나예은 기자 @[nye8707@asiae.co.kr]


대표전화 : 070-8852-8682 | 팩스 : 02-2658-2662 | 명칭 : (주)오크라인터내셔날 | 제호 : Berita news | 편집인 : 에코
농축유통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C)2022 Berita. All Rights Reserved. 메일: weijie3@korinu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