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유동규가 내 측근이면 윤석열은 문 대통령 측근인가”



더불어민주당 유력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는 6일 성남 대장지구 의혹과 관련해 구속된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이 자신의 측근이란 주장에 “일종의 트랩(덫)”이라며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문재인) 대통령의 측근이냐”고 반박했다.

이 지사는 유튜브 ‘열린민주당TV’에 출연해 대장동 의혹을 둘러싼 의혹에 대해 조목조목 반박했다. 이 지사는 “민간개발업자들과 유착된 것도 일부 사업권을 가진 이들과 개발이익을 나눈 것도 국민의힘”이라며 “근데 (이익을) 왜 못 빼앗느냐고 한다. 명백한 적반하장”이라고 말했다.

이 지사는 “2015년은 박근혜 정부 시절이다. 티끌이라도 있으면 죽었다. 저는 도둑들로부터 뺏어오는 설계를 한 것이고, 나머지 도둑의 분배·설계는 국민의힘이 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박수영 국민의힘 의원이 ‘50억 클럽’을 폭로한 것에 대해서는 “수류탄 맞은 놈이 이재명이라고 우긴다”며 “막 던진 것”이라고 반박했다.

이 지사는 대장동 사업 협약 당시 성남도시개발공사에서 민간사업자 초과이익 환수 관련 조항을 넣자는 내부 의견이 묵살됐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저는 보고도 못 받은 일”이라며 “논리적으로 말이 안 된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유 전 본부장이 자신의 측근이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그는 “경기관광공사 사장직을 하다 나갔다. 영화투자를 할 테니 380억원을 출연해 달라고 해서 못하게 했다”며 “우리 선거를 도와주는 것도 아닌데 측근이라 할 수 있냐”고 말했다. 이어 “측근이냐 아니냐를 떠나 저와 가까이 있었던 게 분명한 이 친구(유 전 본부장)도 폭탄 하나 던진 것이다. 앞으로 해결해야 할 과제”라고 말했다.


이 지사는 유상범 국민의힘 등이 배임 혐의로 이 지사를 수사해야 한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곽상도 전 의원을 먼저 압수수색하든지, 잡든지, 박영수 전 특검도, 윤 전 검찰총장 아버지도 있다. 거긴 놔두고 뜬금없이 여기부터 (조사)하는 게 느낌이 좋진 않다”고 말했다.

이어 “결국 고통을 받더라도 사필귀정한다. 저희는 수 없이 당했다”며 “적이 눈앞에 뚜렷하게 보이니까 의지가 생긴다. 위기를 기회로 만드는 게 진짜 실력이다. (대장동 사업은) 대한민국 헌정사에 기초든, 광역단체장이든 제도에 없는 것을 설계해 공공환수를 한 첫 사례”라고 기존의 입장을 되풀이했다.

이 지사는 야권의 유력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해서도 날을 세웠다. 그는 “국민이 수치심을 느낄 것 같다. 조기탈락할 것 같아서 안타깝긴 하다”며 “역사가 한발짝이라도 나가려면 되돌아가는 건 막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열린민주당과의 합당에 대해서는 긍정적인 입장을 보였다. 그는 “민주당의 형제정당이다. 같이 가야한다”며 “민주당에서의 지지율보다 열린민주당에서의 제 지지율이 더 높다”고 말했다.

박재현 기자 @[jhyun@kmib.co.kr]


대표전화 : 070-8852-8682 | 팩스 : 02-2658-2662 | 명칭 : (주)오크라인터내셔날 | 제호 : Berita news | 편집인 : 에코
농축유통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C)2022 Berita. All Rights Reserved. 메일: weijie3@korinus.com